콘텐츠로 건너뛰기

비아그라: 적응증과 부작용

비아그라의 적응증과 부작용

비아그라가 나오기 전에 비아그라에 대한 남성들의 관심은 뉴 밀레니엄에 대한 기대보다 컸다. 남의 떡이 크게 보인다는 속담이 있듯이 국외에서 비아그라의 열풍에 대한 소식이 매스컴을 통해서만 전해졌을 때 마치 구하기 어려운 보약이나 되는 것처럼 은밀하게 찾는 사람이 많았다고 한다.

비아그라는 보약이나 만병통치약이 아니라 단지 발기부전 환자의 치료제일 뿐이다. 엄밀히 말하자면 발기부전의 일시적인 치료제이다. 약을 복용할때만 효과가 있기 때문에 필요할 때마다 복용을 해야한다. 실제로 환자들이 이러한 사실을 알고 나서는 많은 실망을 한다. 비아그라는 발기조직인 음경해면체에 존재하여 cGMP를 분해시키는 제5형 포스포다이에스테라제(phosphodiesterase) 라는 효소를 억제함으로서 음경해면체에서 생성되는 산화질소 (NO)의 작용을 강화하여 정맥동의 확장을 지속시킴으로서 발기부전에 치료효과를 보인다. 

그런데 제5형 포스포다이에스테라제는 다른부위의 혈관 평활근에도 존재하므로 비아그라 복용시 내인성 산화질소의 작용 강화에 의한 부작용으로 혈관이 확장되어 안면홍보, 두통, 저혈압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현재 시판되고 있는 비아그라는 파란색의 엷은 막으로 코팅되어 있으며 25mg, 50mg 용량의 다이아몬드 모양의 알약이다. 100mg짜리는 아직 국내에서 시판이 허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용할 수 없다. 실데나필은 경구투여후 신속히 흡수되며 공복기에 복용했을 때 1시간이내에 최고 혈중 농도가 이루어지며 약물의 반감기는 약 3-5시간이라고 한다. 

비아그라 복용 시 주의해야할 사항이나 권장사항 혹은 금기사항은 너무 많기 때문에 이 지면을 할애하여 열거할 수가 없어 비아그라의 부적응증과 일반적인 주의점에 대해서만 알아보면 다음과 같다.

비아그라 사용에 대한 일반적인 주의점

1.비아그라를 사용하기 전에 반드시 환자의 의학적병력과 발기부전의 원인에 대한 검사를 해야 한다.

2. 성적활동과 관련하여 어느정도 심장 위험이 있기 때문에 발기부전을 치료하기 전에 환자의 심혈관계를 검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3. 음경지속발기증의 소인이 있는 환자 (겸상적혈구증, 다발성골수증, 백혈병)나 음경에 해부학적인 기형이 있는 환자(페이로니씨병)에게는 신중히 투여해야한다.

4. 비아그라와 상호작용이 있는 약물과 함께 복용하지 않도록 주의를 준다.

5. 색소성 망막염환자나 출혈이상 또는 활동성 소화성 궤양이 있는 환자에게는 신중히 투여해야한다.

6. 비아그라와 다른 발기부전 치료제와 병용 투여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병용 투여는 권장되지 않는다.

따라서 비아그라는 경구용 발기부전 치료제로 발기부전에 대한 기존의 치료제에 비해 생리적인 발기를 유도하고 원인에 따라 다르나 약 60-70%의 발기부전 환자에서 발기능을 향상시킨다.